‘대박’ 승부보다 더 짜릿한 명품배우 연기열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대박 2회

‘대박’ 특별출연 배우부터 아역배우, 심지어 갓난아기까지 시청자들을 연기로 사로잡았다.

2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대박’(극본 권순규, 연출 남건 박선호) 2회에서는 무수리 복순(윤진서)을 사이에 둔 숙종(최민수)과 백만금(이문식)의 내기 뒷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들의 내기는 복순의 인생을 뒤집었고, 6개월 뒤 태어난 개똥(장근석)의 인생도 파란만장한 소용돌이 속에 던져지게 됐다.

이날 숙종은 백만금과의 내기에서 이겼고, 그 대가로 복순을 얻었다. 이때 백만금 앞에 이 모든 판을 짠 인물 이인좌(전광렬)가 나타났다. 이인좌는 백만금에게 복순을 빼앗아 간 인물이 이 나라 조선의 왕 ‘숙종’임을 알렸다. 이에 백만금은 넋이 나간 채 임금이 있는 곳으로 달려가 주먹이 터지도록 성문을 두드렸다. 또 아내를 돌려달라며 처절하게 절규했다.

결국 하룻밤의 고신을 겪은 백만금은 다시금 숙종의 앞에 내던져졌다. 숙종에게 가는 길 어두워진 하늘과 개미, 잉어의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관찰한 백만금은 숙종에게 ‘날씨’를 두고 마지막 내기를 걸었다. 결국 비가 온다고 예상한 백만금이 이겼고 숙종은 패했다. 하지만 달라지는 것은 없었다. 숙종의 승은을 입은 복순은 매몰차게 노름꾼 남편 백만금을 밀쳐냈다.

6개월 후 숙원이 된 복순은 남자 아이를 출산했다. 육삭둥이라기에는 지나치게 건강한 아이를 두고 궁 안에 흉흉한 소문이 돌았다. 여기에 장희빈(오연아)의 질투가 더해지며 복순은 더욱 불안해졌다. 이대로 있다가는 자신이 낳은 아들이 궁에서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결국 복순은 김이수(송종호)에게 부탁해 아들을 빼돌렸다. 김이수는 아이를 백만금에게 전했다.

그러나 숙종도 이인좌도 복순의 계략을 알고 있었다. 이들은 각자 백만금을 죽이고 아이도 죽이거나 빼내라는 명을 내렸다. 숙종의 무사들, 이인좌의 무사 무명(지일주)이 백만금의 처소로 달려들었다. 이 과정에서 김이수는 직접 화살을 쏘며 백만금과 아기의 목숨을 살렸다.

그러나 이것 또한 숙종은 간파했다. 결국 숙종은 김이수에게, 배후에 있는 인물을 죽이라 협박했다. 하지만 김이수에게 있어 이인좌는 ‘두 번째 삶’을 준 주군. 결국 김이수는 정을 끊어내지 못했고, 거꾸로 이인좌의 화살에 맞았다. 김이수는 이인좌에게 자신의 딸 담서(임지연)을 지켜달라는 말을 남긴 채 피를 토하며 죽어갔다.

한편 이인좌는 백만금의 품에 있던 아기를 빼내왔다. 그리고 복순을 불렀다. 같은 시각, 잠시 아기가 자신이 아닌 숙종의 아들일까 망설였던 백만금 역시 이인좌에게 달려갔다. 아이의 목숨이 경각에 달린 상황. 백만금이 이인좌와의 내기에서 유리한 패를 뽑으며 절규하는 모습. 이 장면을 끝으로 ‘대박’ 2회는 마무리되며 안방극장에 강한 여운을 남겼다.

‘대박’ 첫 회에서 최민수의 열연이 돋보였다면 2회에서는 탄탄한 내공을 가진 전광렬의 연기가 빛났다. 여기에 천하의 노름꾼으로 아내을 잃고 자식까지 잃을 뻔한 인물을 그려낸 이문식의 존재감 역시 강렬했다.

뿐만 아니라 특별출연으로 극 초반 무게중심을 잡아준 송종호,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은 임현식(남도깨비 역), 어린 담서를 담아낸 아역 배우, 갓난아기 등도 상황에 걸맞은 기막힌 표정을 보여주며 몰입도를 높였다. 큰 존재감과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 여기에 빠른 전개의 스토리가 더해지며 ‘대박’을 향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이제 곧 장근석, 여진구, 임지연 등 주요 젊은 인물들의 성인배우가 등장할 전망이다. 젊은 연기자들이, 명배우들의 연기열전이 펼쳐지고 있는 ‘대박’을 풍성하게 만들어 줄 것으로 보인다.

SBS 월화드라마 ‘대박’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 ‘대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