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조들호’ 추격 뿌리치고 월화극 1위 지켰다…시청률 12.2%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대박

장근석이 박신양을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30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29일 방송된 SBS ‘대박’이 12.2%(전국기준, 이하동일)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8일 첫 방송이 기록한 시청률 11.8%보다 0.4%P 오른 수치다. 특히 같은 날 첫 방송을 시작한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를 또 한 번 꺾은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29일 방송된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시청률은 11.4%로, 첫 방송 시청률 10.1%에 비해 1.3%P 오른 수치다. 하지만 ‘대박’의 시청률을 넘어서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날 같은 시간대에 방송된 MBC ‘몬스터’의 시청률은 7.0%였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 ‘대박’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