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예체능’ 오만석, 첫 번째 몰카 희생양 등극 ‘화들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오만석

‘우리동네 예체능’ 우리동네 배구단 멤버들이 목욕탕을 찾았다.

29일 방송된 KBS2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우리동네 배구단 멤버들이 친목을 다지기 위해 목욕탕을 방문했다.

이날 강호동은 멤버들을 맞이하기 앞서 몰래 카메라를 준비했다. 가장 먼저 도착한 오만석은 아무런 의심없이 남탕에 입장했다.

하지만 문을 열자 여자 연기자들이 여탕인 척 연기를 했고, 오만석은 화들짝 놀라며 밖으로 나가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우리동네 예체능’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