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 “조금 더 일찍 진범을 찾아낼 수 있었을 것”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조들호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이 변론을 시작했다.

29일 방송된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연출 이정섭, 이은진, 극본 이향희)에서는 조들호(박신양)가 변론을 통해 진짜 범인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조들호는 자신의 의뢰인을 변호하며 “변진식씨는 처음부터 자신이 목격한 사실을 말했습니다. 그런데 아무도 들어주지 않고 그를 범인으로 몰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들호는 “우리가 그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면 조금 더 일찍 진범을 찾아낼 수 있었을 겁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