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이문식, 윤진서-최민수 자식 어린 장근석 죽이려했다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1459259586366
‘대박’ 이문식이 어린 장근석을 죽이려고 했다.

29일 방송된 SBS ‘대박'(연출 남건, 극본 권순규)에서는 백만금(이문식)이 어린 백대길(장근석)의 핏줄을 알게 돼 그를 죽이려고 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어린 백대길의 관상을 본 남도깨비(임현식)는 백만금에게 “이 아이는 왕이 될 팔자”라고 말했다. 이에 백만금은 정신이 번쩍 든 듯이, 자신이 데리고 있는 그 아이가 복순(윤진서)과 숙종(최민수)의 자식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이후 백만금은 아기 백대길을 강으로 던져 죽이려고 했으나, 아이는 죽지 않았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대박’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