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마타하리’ 빅스 레오 “선배들, 엄마처럼 잘 가르쳐줘”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조슬기

뮤지컬 ‘마타하리’에 출연하는 빅스의 레오가 선배 배우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레오는 2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열린 뮤지컬 ‘마타하리’ 프레스콜에 참석해 “선배 형, 누나들이 잘 알려주시고, 잘 알려주셔서 잘 해내고 있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레오는 뮤지컬 ‘마타하리’에서 프랑스 군 소속의 항공사진을 찍는 파일럿으로 마타하리와 우연히 만나 사랑에 빠지는 아르망 역을 맡았다.

“‘마타하리’를 하면서 대선배님들과 한 무대에서 조화를 잘 이룰 수 있을지 걱정을 많이 했다”는 레오는 “그런 중압감, 압박이 걱정을 많이 줬던 것 같다”며 “연습을 하면서 형, 누나들이 너무 잘 알려주시고 가르쳐 주셔서 잘 해내고 있는 것 같다. 엄마처럼 잘 알려주신다”고 대선배들을 향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뮤지컬 ‘마타하리’는 ‘모차르트!’, ‘엘리자벳’, ‘레베카’, ‘팬텀’ 등을 선보여 온 EMK뮤지컬컴퍼니의 첫 창작 뮤지컬로, 1차 세계대전 중 이중 스파이 혐의로 프랑스 당국에 체포돼 총살당한 아름다운 무희 마타하리(본명 마가레타 거트루드 젤르)의 실화를 바탕으로 마타하리의 드라마틱한 삶을 그린 작품이다.
뮤지컬 ‘마타하리’는 오는 6월 12일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공연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