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영, 사망 6주기…영원히 기억될 이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최진영

고(故) 최진영의 6주기 추모식이 엄수됐다.

29일 오전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갑산공원묘원에서는 최진영의 6주기 추모식이 진행됐다. 이날 추모식에는 고(故) 최진실, 최진영 남매의 어머니와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 등이 참석했다.

최진영은 지난 2010년 3월 29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누나 최진실이 세상을 떠난 지 약 2년여 만에 같은 선택을 했다는 소식에 충격과 안타까움을 안겼다. 최진영은 누나 최진실의 죽음 이후 우울증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의 사인을 우울증에 의한 자살로 공식 발표했다.

최진영은 1987년 CF로 연예계에 데뷔한 후 1988년 영화 ‘그래 가끔은 하늘을 보자’로 연기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후 ‘우리들의 천국’, ‘도시남녀’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 경력을 쌓았다. 1999년에는 SKY(스카이)라는 이름으로 가수로 변신, 타이틀곡 ‘영원’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다큐멘터리 사랑’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