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나큰, ‘상남자’와 ‘남친’ 오가는 반전매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크나큰

남성 아이돌그룹 크나큰이 남다른 팬 사랑으로 눈길을 끈다.

크나큰은 최근 공식 팬카페를 통해 ‘똑똑 크나큰이 왔습니다’라는 이벤트를 열었다. 이는 학교, 캠퍼스, 회사 등에 크나큰이 직접 팬들을 찾아 공연과 선물을 선사하는 이벤트이다. 신청자 수가 100명을 넘어설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 멤버들은 공개 방송에 오는 팬들을 위해 스태프로 변신, 방청권 등을 배부하고 멤버들의 멘트가 담긴 책갈피, 간식 등을 현장에서 나눠 주는 등 무대 위와는 전혀 다른 친근한 모습으로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크나큰 소속사 관계자는 “무대 위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상남자’의 이미지로, 무대 아래에서는 친근한 오빠, 혹은 남자친구로 팬들에게 다가가려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이벤트를 통해 크나큰의 팬덤은 더욱 탄탄해지고 있다. 데뷔 한 달 만에 공식 SNS 계정의 팔로우 수는 1만 5000명을 돌파했다. 매주 진행되는 팬 사인회 역시 국내 팬들과 다양한 국적의 해외 팬으로 인산 인해를 이루며 인기를 입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YNB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