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그라운드, 인디뮤지션 밀릭-오프온오프-펀치넬로 영입

[텐아시아=이은호 기자]밀릭-펀치넬로-오프온오프

하이그라운드(HIGHGRND)가 인디 뮤지션 세 팀을 영입했다.

하이그라운드는 29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밀릭(Milic), 오프온오프(offonoff), 펀치넬로(PunchNello) 총 세 팀의 영입 소식을 전했다.

먼저 밀릭은 프로듀서 겸 DJ로 중학교 재학 당시 우연히 흑인음악을 접하고 본격적으로 음악을 시작하게 됐다. DJ로 활동하며 다양한 리믹스 음원을 발표했으며, 크러쉬(Crush), 에디킴(eddy kim), 딘(dean) 등의 아티스트들과 작업을 하고 있다.

오프온오프는 94년생 동갑내기 친구인 영채널(0channel)과 콜드(Colde)로 구성된 듀오로 콜드는 싱어송라이터, 영채널은 프로듀서를 맡고 있다. 지난해 8월 사운드클라우드를 통해 데뷔 음반 ‘무드(mood.)’를 발표하고 듀오DJ로 활약하고 있으며, 전공인 디자인을 살려 자신들만의 감성을 담아낸 영상으로도 주목 받고 있다.

마지막으로 펀치넬로는 1997년생, 올해 갓 성인이 된 신예 아티스트이다.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랩 가사를 써온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그라운드 측은 “이번에 영입을 하게 된 세 팀 모두 어린 나이부터 스스로 음악 작업을 해왔다. 음악에 대한 열정과 재능은 물론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을 높이 사 영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하이그라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