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카메라맨] 갓세븐 ‘플라이’ 음악방송 컴백무대 비교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갓세븐

그룹 갓세븐(GOT7)은 무대를 봤을 때 진가가 드러나는 그룹이다. 매 앨범 다양한 콘셉트를 시도하면서도, 난도 높은 퍼포먼스와 칼군무로 자신의 강점을 꾸준히 보여줬다. 새 앨범 타이틀곡 ‘플라이(FLY)’에서도 갓세븐 퍼포먼스의 매력은 여전했다. 곡 제목에서 모티브를 얻은 ‘플라이춤’을 비롯해 ‘핸들춤’ ‘반지키스춤’ 등 포인트 동작으로 분위기를 살렸으며, 현란한 대형 이동, 절도 있는 군무가 갓세븐 퍼포먼스의 특징을 살렸다. 곳곳에 드러나는 멤버들의 미소와 여유로운 표정은 훌쩍 성장한 美청년의 비주얼이다.

# Mnet ‘엠카운트다운’ : 포인트를 잡아주세요

카메라워크 : ★★★
콘서트 효과 : ★★★☆
1분 6초 JB 미소 : ★★★★

갓세븐

‘엠카운트다운’ 원형 무대로 화려함을 더했다. 부감샷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갓세븐 플래카드를 들고 있는 팬들을 배경으로 해 콘서트 돌출무대에서 공연을 펼치는 듯 효과를 자아냈다. 그러나 카메라워크는 아쉬웠다. 1절 JB 파트에서 JB의 동작으로 따라 퍼지는 갓세븐의 대형을 마크 클로즈업으로 처리했다. 후반부 유겸의 ‘오오오오’ 파트에서 유겸의 손동작에 맞춰 차례로 움직이는 멤버들의 움직임도 제대로 잡지 않았다. 영재 파트에서 주니어를 클로즈업하기도 했다. 카메라워크에 따라 효과가 달라지는 갓세븐 군무의 특징을 파악하지 못했다.

# KBS2 ‘뮤직뱅크’ : 또 하나의 뮤직비디오

카메라워크 : ★★★★☆
부감샷의 적성 : ★★★★
지미집 카메라의 반항 : ★★★☆

갓세븐

‘뮤직뱅크’는 도입부부터 임팩트를 줬다. JB의 화사한 비주얼을 클로즈업해 눈길을 끌었으며, 멤버별 클로즈업을 빠른 타이밍으로 각각 잡아내며 박자감을 살렸다. 잭슨의 도입부를 역동적으로 담아내다가도 부감샷과 풀샷으로 퍼포먼스 효과를 살렸다. 역동적 화면과 풀샷을 오고가는 카메라워크는 계속 유지되며 ‘플라이’의 매력을 담았다. 비행기 활주로를 본뜬 듯한 세로로 긴 무대 세트와 LED 화면까지 안성맞춤이었다. 가끔 지미집 카메라의 앵글이 튀는 화면을 만들기도 했지만, 희소성 있는 매력적인 무대였다.

# MBC ‘쇼!음악중심’ : 모두 함께 ‘플라이’

카메라워크 : ★★★☆
2분 48초 미국춤 환호성 : ★★★★
플라잉 카메라 : ★★★☆

갓세븐

‘쇼!음악중심’에서 갓세븐의 모습은 마치 봄과 가을 섞어놓은 듯 청춘의 비주얼을 자랑했다. 미소를 지으며 노래를 부르는 갓세븐의 표정도 함께 어우러져 눈호강 무대를 만들어 냈다. 카메라워크의 경우, 포인트는 놓치지 않는 듯 보였으나 노래의 분위기에 따라 움직이는 카메라의 현란함이 아쉬움을 자아냈다. 2절 유겸 ‘심장을 뜨겁게 가열할게’ 부분에서 어깨춤을 출 때 카메라를 함께 흔들거나 후렴구 ‘플라이’에서는 카메라가 진짜 날았다.

# SBS ‘인기가요’ : 카메라워크의 다양성

카메라워크 : ★★★☆
48초 주니어 아련한 표정 : ★★★☆
영재 보여주세요: ★★★

갓세븐

‘인기가요’는 ‘엠카운트다운’과 비슷한 무대 구성이지만, 마치 거대 환풍구 위에서 무대를 펼치는 것 같은 거친 매력을 표현했다. 관객 시점에서 표현한 앵글과 헬리캠을 활용해 아련함을 더해 ‘인기가요’의 특징을 만들어냈다. 손동작을 포착하는 섬세함도 돋보였다. 유겸의 시계 안무를 유일하게 잡아준 방송이 됐다. 그러나 영재의 클로즈업을 한 번도 잡지 않은 것과 일부 부감샷에서 조명이 어두워 제대로 포착되지 않은 점이 옥에 티가 됐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JYP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