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맨투맨’으로 안방 컴백 “‘태후’ 김원석 작가 신뢰”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조슬기

박해진이 차기작을 결정했다.

박해진은 JTBC ‘맨투맨’ 출연을 최종 결정하고 촬영 준비에 돌입한다.

박해진의 소속사 WM컴퍼니 측은 “‘맨투맨’은 KBS2 ‘태양의 후예’ 공동 집필을 맡고 있는 김원석 작가가 준비 중인 작품으로, 최근 박해진과 김 작가가 만나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눴다”며 “현재 시놉시스와 대본을 받고 기대 이상의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의기투합하기로 했다”고 ‘맨투맨’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박해진 측은 “제작사에 대한 믿음과 김원석 작가의 필력에 대한 높은 신뢰가 뒷받침 돼 차기작으로 ‘맨투맨’을 선택했다”고 믿음을 드러냈다.

‘맨트맨’은 톱스타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한 남자의 사연을 그린 드라마로, 극 중 박해진은 경호원이자 다양한 능력을 지닌 정체를 알 수 없는 남자 주인공 역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