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준, 中 진출 본격 시동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서강준

배우 서강준이 중국 최고 미디어 그룹 화책(華策)미디어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본격적으로 중국 진출에 시동을 건다.

서강준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을 통해 중국에서도 인기를 얻었다. 중화권 내 인지도와 인기가 급부상하고 있다는 게 관계자의 귀띔.

소속사 판타지오 측은 “최근 중국 내 최고 미디어 그룹인 화책미디어로부터 서강준의 독점 매니지먼트 제안을 받고 현재 계약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3월 말 화책의 주요 임원진들이 이 계약 건을 위해 회사를 방문할 예정이다. 현재 양사가 긍정적인 방향을 놓고 추진 중인만큼 빠른 시일 내에 계약을 마무리 짓고 서강준의 중국 진출을 전략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화책미디어는 영화 제작은 물론 연간 1000편 이상의 드라마를 제작하는 중국 내 업계 1위의 미디어 기업이다. KBS2 ‘태양의 후예’를 제작한 NEW에 530억 원 규모를 투자한 중국 최대 미디어그룹으로 잘 알려져 있다.

서강준이 화책미디어와 독점 매니지먼트를 맺게 될 경우, 보다 체계적이고 전문화된 시스템을 통해 중국 활동을 펼칠 수 있을 전망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