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목소리’, 매력으로 매혹시킬 준비 완료(종합)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조슬기

매력적인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 나타났다.

지난 28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의 새 음악 예능프로그램인 ‘신의 목소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자 박상혁 PD를 비롯해 이휘재, 성시경, 박정현, 김조한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신의 목소리’는 ‘아마추어 실력자가 프로가수에게 도전장을 던진다’는 포맷으로 각양각색 매력의 아마추어 실력자들이 프로 가수들과 노래 경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설 특집 파일럿 방송 당시 시청률 11.6%(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는 등 큰 인기를 끌어 정규편성으로 이어졌다.

이날 참석한 출연진들은 입을 모아 ‘신의 목소리’의 매력을 피력했다. 먼저 입을 연 것은 성시경이었다. MC를 맡은 성시경은 이날 또 다른 음악예능인 MBC ‘듀엣가요제’ 제작발표회로 자리를 일찍 떠야 했다. 두 음악 예능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 성시경은 이날 ‘신의 목소리’ 제작발표회 장에서도, ‘듀엣가요제’ 제작발표회 장에서도 두 음악 예능의 차이를 묻는 질문을 받았다.

“겹치는 음악 예능 프로그램은 없다고 생각한다. 방송은 많지만 모두 콘셉트가 다르고 관점 포인트가 다르다”고 말한 성시경은 ‘신의 목소리’에 대해 “즉석에서 노래를 편곡해서 무대를 선보여야 한다. 빠른 시간 안에 익숙하지 않은 노래를 부른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쉽지 않은 일’을 해내려 고군분투하는 가수들의 모습도 재미를 불러일으킬 것이다”라고 말했다.

연출자 박상혁 PD 역시 “아마추어 출연자가 일정 점수를 얻으면 가수를 지목해 대결을 펼치게 된다. 그땐 아마추어 출연자와 가수가 ‘갑을’ 관계가 바뀌게 된다. 역전된 상황 속에서 피어나는 재미도 ‘신의 목소리’만의 관점 포인트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현

MBC ‘나는 가수다’ 이후 또 다시 경연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박정현은 “일반인과 경연을 펼친다는 ‘신의 목소리’만의 유니크한 콘셉트가 궁금해서 참여하게 됐다. 막상 녹화에 임하니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즐겁다. 온종일 녹화를 해서 힘들기도 하지만, 노는 것처럼 즐겁게 녹화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경연 가수로 출연하는 김조한은 “‘신의 목소리’를 하면서 노래를 잘하는 사람이 이렇게 많았구나, 라고 새삼 깨닫게 됐다. 힘들지만 개운한 느낌이다. 집에 가서도 ‘어떻게 해야 더 발전할 수 있을까’ 생각하게 된다”며 “ ‘날 것’의 음악을 들려드릴 예정이다”라고 소감과 함께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원조 음악 예능 ‘도전천곡’을 7년 동안 진행해온 이휘재는 “우리는 종종 음악을 듣고 추억을 찾아간다. 음악의 매력은 여기에 있다. 과거를 떠오르게 하는 것이 음악의 가장 큰 힘이다”라고 보편적인 음악의 힘을 강조하기도 했다.

음악 예능 범람 시대에 등장한 ‘신의 목소리’, 차별화된 매력으로 또다시 시청자를 매혹시킬 수 있을까. ‘신의 목소리’는 오는 30일 오후 11시 10분에 첫 방송 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