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장위안 “빅데이터로 사람의 욕망을 알 수는 없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장위안

빅데이터 전문가 송길영 박사가 등장해 안건을 발표했다.

28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빅데이터 전문가 송길영 박사가 게스트로 등장해 안건을 발표했다.

이날 송길영 박사는 “빅데이터로 사람들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안건을 발표했다.

이에 장위안은 “빅데이터를 특정분야에서는 활용할 수 있다. 하지만 빅데이터로 사람의 욕망을 알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JTBC ‘비정상회담’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