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전광렬, 윤진서에 은밀한 제안 “더이상 노심초사 하지 않아도 된다”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28221811_cats
‘대박’ 전광렬과 윤진서가 첫 대면했다.

28일 방송된 SBS ‘대박'(연출 남건, 극본 권순규)에서는 이인좌(전광렬)가 숙빈 최씨(윤진서)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숙빈 최씨는 길을 가다 갑자기 납치됐고, 정신을 차린 최씨 앞에는 진수성찬이 차려져있었다. 이를 본 최씨는 급하게 음식을 먹었다.

마침 나타난 이인좌는 그녀에게 “그건 독이다. 타협할 줄 아는 계집이로구나”라며 “내일 입궐하여 큰일을 해야하니 일단 먹거라”라고 말을 걸었다.

최씨가 “정체가 뭐냐”고 묻자, 이인좌는 100냥을 던지며 “더이상 서방 노름빚에 끌려갈까봐 노심초사 하지 않아도 된다”며 그녀에게 달콤한 제안을 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대박’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