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자없는 월화 드라마, <스파이명월>과 <미스 리플리>의 다른 조건

승자없는 월화 드라마, <스파이명월>과 <미스 리플리>의 다른 조건
월화 드라마 중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던 KBS 의 빈자리를 MBC 가 채웠다. AGB닐슨미디어리서치 전국시청률에 따르면 11일 방송한 는 4일 방송분보다 1.3%p상승한 14.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SBS 는 12.7%로 지난 4일 방송보다 2.6%p 상승하며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보였다. 와 가 종영된 의 시청률을 나눠 가진 셈. 한편, 의 후속작인 KBS 은 9.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첫 방송 시청률로 낮은 수치는 아니지만,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던 의 시청률을 이어받지는 못했다.

현재 , , 의 시청률은 크게 격차가 벌어지지 않았다. 앞으로 더 많은 시청자 층을 유입하기 위해 시청률 1위를 지키고 있는 와 이제 시작하는 에 각기 다른 과제가 주어진 상황이다. 는 장미리(이다해)의 거짓말로 만들어낸 세계에서 송유현(박유천)과 만든 불안한 행복이 끝을 알리고, 장미리의 거짓말이 하나둘씩 밝혀지는 과정이 전개될 예정이다. 특히 장미리를 아낌없이 사랑하던 송유현이 장미리의 과거를 알게 되면서 또 다른 전개가 앞에 있는 상황으로 어떻게 밝혀지느냐가 중요하다. 그동안 개연성없이 장미리가 악행을 저지르는 과정이 계속되면서 장미리가 왜 그렇게 해야만 했는지 시청자의 공감대를 얻지 못했기 때문이다. 송유현이나 장명훈(김승우)에 의해 거짓말이 용서되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장미리가 이 모든 거짓말을 해명하고, 스스로 결말을 만들어 나가야 보다 많은 시청자가 장미리의 감정을 이해하고, 나아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 것이다.

승자없는 월화 드라마, <스파이명월>과 <미스 리플리>의 다른 조건
한편, 은 북한의 한류단속반원 한명월(한예슬)이 ‘3개월 안에 한류스타 강우(문정혁)와 결혼해서 북으로 데려오라’는 미션을 받고 벌어지는 좌충우돌 로맨스 코미디물로 첫 회에서는 한명월과 강우가 처음 만나는 과정, 그리고 점차 관계가 얽히는 과정이 그려졌다. 에서 북한이라는 소재를 사용, 소재로는 신선하지만 생소함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앞으로 한명월이 남한으로 오는 이후부터는 북한이란 배경이 흐릿해 지게 되면서 조금 더 현실에 발을 붙인 남녀 간의 코믹멜로로 진행될 수 있다. 앞으로 이들의 감정이 얼마나 개연성 있게 그려지는 지, 특히 한명월이 자신의 임무도 잊을 만큼 강우를 사랑하게 되고, 까칠한 강우가 한명월에게 조금씩 마음을 여는 과정이 어떻게 설명될지가 중요하다. 에 이어 월화드라마에서 확실히 치고 나갈 작품은 무엇일까.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