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엣가요제’ 백지영 “경연 예능 울렁증 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듀엣가요제 백지영

가수 백지영이 경연 프로그램 울렁증을 고백했다.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MBC 공개홀에서는 MBC ‘듀엣가요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김준현, 강성아 PD와 MC 유세윤, 성시경, 백지영이 참석했다.

백지영은 “추석특집, 설특집 ‘듀엣가요제’를 보면서 ‘듀엣가요제’에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며 “그런데 경연 프로그램 울렁증이 있어서 망설였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나는 가수다’에 출연했을 때 화이트 아웃을 경험한 적이 있었다. 그때 이후로 내가 누구를 이겨야 하곡, 등수를 매기는 방식이 꺼려졌다”며 “‘듀엣가요제’는 프로 가수들이 아무리 잘해도 일반인에게 포커스가 간다. 아마추어 참가자들이 프로 가수들과 무대에서 함께 노래를 하는 것에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백지영은 “만약 내가 여기서 누구와 노래를 하게 된다면 경연 프로그램에 대한 부담은 덜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듀엣가요제’는 오는 4월 9일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