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데뷔동기 여자친구-트와이스 좋은 자극”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오마이걸 단체

걸그룹 오마이걸이 데뷔 동기 여자친구와 트와이스와 차별화 전략을 전했다..

오마이걸 효정은 28일 오후 서울 서교동 롯데카드 아트센터에서 개최된 세 번째 미니앨범 ‘핑크 오션(PINK OCEAN)’ 쇼케이스에서 “여자친구, 트와이스를 보며 좋은 자극이 된다”고 밝혔다.

효정은 “여자친구, 트와이스와 같은 나이 또래이기도 하고, 방송도 몇 번 했는데 멋진 프로 같은 모습을 보고 많이 배웠다. 더 열심히 해서 쫓아가겠다”고 전했다.

오마이걸은 자신들만의 매력으로 다양성을 꼽았다. 리더 효정은 “오마이걸은 8인 8색의 매력이 있다”며 “8명의 목소리와 감성이 합쳐져서 곡 하나하나의 다양성이 많다. 퍼포먼스를 표현할 때도 다양하고 재미있고 역동적으로 표현한다”고 전했다.

새 앨범 타이틀곡 ‘라이어 라이어(LIAR LIAR)’는 사랑에 빠진 소녀의 복잡미묘하고 순수한 마음을 핑크빛 바다 위 고래로 비유한 노래다. 강한 힙합 드럼 비트에 중독적 멜로디가 인상적인 팝 댄스곡이다.

오마이걸은 30일 Mnet ‘엠카운트다운’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서예진 기자 photon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