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수의 신’ 조재현, 역대급 악역 예고…강력 카리스마 무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국수의 신 조재현

배우 조재현이 스케일이 다른 악역의 탄생을 예고했다.

KBS2 ‘마스터-국수의 신’(극본 채승대, 연출 김종연) 측은 욕망의 인물 김길도로 연기 변신을 예고한 조재현의 모습이 담긴 두 컷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조재현은 강렬한 아우라로 시선을 압도하고 있어 벌써부터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조재현이 분할 김길도는 원하는 것을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고 나서는, 야망으로 가득찬 인물이다. 이름, 삶, 재능 등 어느 것 하나 진짜라고는 찾아보기 힘든 그는 사악한 세상이 만들어낸 괴물 같은 캐릭터라는 후문이다.

‘마스터-국수의 신’ 관계자는 “김길도는 여타 드라마에서 볼 수 없었던 차원이 다른 악인으로, 악행의 스케일이 상상 이상이다”라고 말해 김길도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믿고 보는 배우 조재현이 탄생시킬 인물 김길도가 안방극장에 어떤 충격과 감탄을 안길지 관심이 쏠린다.

‘마스터-국수의 신’은 ‘태양의 후예’ 후속으로 오는 4월 20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베르디미디어/드림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