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한국 걸그룹 최초 일본 더블 플래티넘 기록… 50만장 판매

소녀시대, 한국 걸그룹 최초 일본 더블 플래티넘 기록... 50만장 판매
소녀시대가 일본에서 첫 정규 앨범 판매량 50만장을 돌파하며 한국 걸그룹 최초로 ‘더블 플래티넘’에 등극했다. 지난 6월 1일 일본에서 발매된 첫번째 정규 앨범 < GIRLS’ GENERATION >이 발매 한 달 만에 50만장이 넘는 판매고를 기록해 일본 레코드 협회가 50만장 이상 판매된 음반에게 부여하는 ‘더블 플래티넘’으로 선정된 것. 이는 한국의 걸그룹으로서는 최초의 기록이다. < GIRLS’ GENERATION >은 발매 첫 주 오리콘 앨범 차트 위클리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며 일본에서 해외 아티스트가 내놓은 데뷔 앨범으로서 사상 최고 판매량을 기록했고, 한국의 걸그룹이 오리콘 앨범 차트 위클리 부문에 1위에 오르는 기록을 세운 바 있다. 현재 소녀시대는 일본 6개 도시에서 14회에 걸쳐 일본 첫 아레나 투어를 펼치고 있으며, 오는 23, 24일에는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 제공. SM 엔터테인먼트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