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박해일 ‘덕혜옹주’ 촬영종료…하반기 개봉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덕혜옹주

영화 ‘덕혜옹주’(감독 허진호, 제작 유한회사 덕혜)가 한국과 일본을 오간 4개월 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고 크랭크업 했다.

영화 ‘덕혜옹주’는 2009년 전국을 강타한 베스트셀러 소설 ‘덕혜옹주’를 원작으로, 조선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와 그녀를 지키고자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봄날은 간다’ 등을 연출한 허진호 감독의 작품으로 손예진, 박해일을 비롯 윤제문, 라미란, 정상훈, 안내상, 백윤식, 박주미, 김소현, 박수영, 김재욱 등이 출연한다.

지난 23일 진행된 마지막 촬영이 끝나고, ‘덕혜옹주’ 역을 맡은 손예진은 “허진호 감독님과는 10년 만에 두 번째 만남이었고, 덕혜옹주 실존 인물을 바탕으로 한 내용이라 부담과 책임감이 컸던 작품”이라며 “관객들이 빨리 영화를 봤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고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덕혜옹주를 고국으로 데려가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 독립운동가 ‘김장한’역의 박해일도 작품에 대한 사명감을 보여주며 “굉장히 의미 있는 작업이었고, 그런 결과물이 고스란히 영화 속에 담겨 있을 것 같아 나도 많이 궁금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덕혜옹주’는 크랭크업 소식과 함께, 촬영 현장의 분위기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애처로운 표정과 눈빛으로 조선의 마지막 황녀로 변신한 손예진, 그리고 추운 날씨에도 허진호 감독과 함께 야외 촬영 준비에 몰입하고 있는 박해일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와 함께 잠시 쉬는 틈을 타 옷매무새를 고쳐주며 역대급 케미를 발산하는 두 배우의 스틸을 통해 고된 촬영 일정 속에서도 화기애애했던 ‘덕혜옹주’의 현장 분위기를 엿보게 한다.

영화는 후반작업을 거처 하반기 개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