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이기광-이열음, ‘본방사수 독려’ 온라인 팬미팅 생중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기광_이열음_해요TV

‘몬스터’ 배우 이기광과 이열음이 인터넷을 통해 팬들과 직접 소통한다.

MBC 관계자는 28일 “MBC ‘몬스터’ 첫 방송 1시간 전인 오후 9시부터 배우 이기광과 이열음이 imbc ‘해요! 앱’을 통해 온라인 팬미팅과 더불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고 밝혔다.

이기광은 강지환이 맡은 주인공 강기탄의 아역으로,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로 가족과 인생을 빼앗기는 연기를 펼친다. 이날 생방송에서 이기광은 절벽과 다리 위, 물속에서 촬영하며 있었던 스릴 넘치는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열음은 치열한 복수를 꿈꾸는 남자의 마음에 사랑의 꽃망울을 터트리게 하는 여인을 연기한다. 생방송에서 로맨스 신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는다.

생방송은 ‘몬스터’ 첫 방송 한 시간 전인 28일 오후 9시부터 시작되며, ‘해요!’ 앱을 무료로 다운받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몬스터’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으로, 2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