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는 ‘대박’, 풍운아 장근석vs근엄 여진구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대박 장근석 여진구

‘대박’ 장근석-여진구, 두 남자의 대결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SBS 새 월화드라마 ‘대박'(극본 권순규, 연출 남건)은 28일 첫 방송으로 포문을 연다.

장근석, 여진구, 최민수, 전광렬 등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았던 ‘대박’은 첫 회부터 긴장감 넘치는 극 전개와 풍성한 스토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은 숨 막히는 드라마의 분위기를 그대로 담아내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장근석은 눈발이 흩날리는 가운데 위풍당당한 모습으로 누군가와 마주 앉아 있고, 그의 목에는 금방이라도 베어 들어올 듯한 칼날이 교차돼 있어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반면 여진구는 ‘풍운아’ 장근석과는 달리 용포를 입은 근엄한 모습이다. 어둠 속에서 홀로 옥좌를 지키고 있는 여진구의 눈빛은 날이 선 듯 사뭇 날카롭기까지 하다. 스무 살 성인이 된 후 여진구가 처음 선택한 ‘대박’은 본격적인 성인 연기자가 된 여진구의 시작을 알리는 작품. 이를 알리듯 한층 위엄과 기품이 깊어진 여진구의 모습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장근석과 여진구는 각각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과 그의 아우인 연잉군 역으로 팽팽한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두 사람의 한판 대결을 그린 드라마 ‘대박’은 28일 오후 10시 처음으로 공개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