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101’ 황인선 “황이모 부끄럽지 않아…국민 이모 하겠다”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방송캡처+손편지

‘프로듀스101’ 참가자 황인선이 손편지로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Mnet ‘프로듀스101’에 출연해 ‘황이모’라는 애칭으로 사랑받았던 황인선은 “저를 끝까지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신 국민 프로듀서님들 덕분에 더 자신감을 가지고 용기를 얻을 수 있었다”고 자신을 지지해준 시청자들에게 자필 메시지를 남겼다.

황인선은 지난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처음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기까지 여러 고민과 두려움이 앞섰지만 제 꿈이 있었기 때문에 과감히 도전할 수 있었다. 지금은 이 프로그램을 선택한 것이 저에게 큰 행운이 아니었나 생각한다”며 “이모라는 명칭이 부끄럽지 않다. 대중이, 국민이 저를 ‘국민 이모’라 하면 하겠다. 전 여러분에게 당당하게 설 것이다. 제가 얻을 수 있는 사랑을 받은 것 같아 너무 행복하다”고 ‘황이모’ 수식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더 멋지고 성숙한 황이모로 돌아오겠다. 지금까지 함께 해준 ‘프로듀스101’의 모든 친구들, 이 언니와 함께 연습하고 웃을 수 있어 너무나 행복했다. 고맙고 끝까지 응원할게! 정상에서 볼 수 있길”이라고 동고동락했던 연습생들을 응원했다.

시원시원한 성격과 뛰어난 춤실력으로 사랑받았던 황인선은 지난 25일 방송된 3차 투표에서 최종 순위 27위로 아쉽게 탈락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Mnet 방송 화면, 황인선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