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근두근 스파이크2’, 김소은-이원근 만났다 ‘최강 비주얼’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두근두근 스파이크2_김소은-이원근 캐스팅 확정

김소은-이원근이 ‘두근두근 스파이크2’로 중국 대륙 점령에 나선다.

김소은-이원근은 한중 합작 웹드라마 ‘두근두근 스파이크2′(극본 최지연, 연출 김지연)에 캐스팅됐다.

두근두근 스파이크 2′는 전작 ‘두근두근 스파이크 1′에 이은 스포츠 로맨틱 코미디로 대한대 배구팀의 아슬아슬한 사랑과 손에 땀을 쥐게 할 스포츠 대결을 그리는 드라라마다.

김소은은 극 중에서 전체 수석 한다운 역을 맡았다. 한다운은 연애경험 전무한 순진녀로 첫눈에 반한 짝사랑남과 가까워지기 위해 동해성(이원근)에게 연애코치를 받다가 오히려 해성에게 가슴 설레는 사랑을 느끼게 되는 캐릭터. 이원근은 대한대 최연소 천재 세터 동해성 역을 맡는다. 동해성은 갑자기 찾아온 슬럼프로 배구를 포기하고 대한대 경영학과에 입학했다가, 전체 수석 한다운의 연애 카운슬러를 해주는 대신 그에게 공부를 배우는 거래를 시작하는 인물이다.

‘두근두근 스파이크2’는 ‘꽃보다 남자’, ‘라이어 게임’ 등에 출연하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김소은과 ‘해를 품은 달’로 데뷔, ‘비밀의 문’, ‘하이드 지킬, 나’, ‘발칙하게 고고’ 등으로 새로운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이원근의 만남으로 주목받고 있다. 과연 비주얼부터 100점 만점 케미를 자랑하는 김소은-이원근이 스포츠와 로맨스를 결합한 드라마로 중국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두근두근 스파이크2’는 캐스팅을 마치는 대로 촬영에 돌입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윌엔터테인먼트, 유본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