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파이어 탐정’, 첫 방송부터 화제만발…웰메이드 탄생 예고?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뱀파이어 탐정

‘뱀파이어 탐정’이 새로운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OCN ‘뱀파이어 탐정’은 이준, 오정세, 이세영 등 배우들의 호연과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경찰학교 수석 졸업의 영리한 두뇌를 자랑하는 까칠한 사설 탐정 윤산 역의 이준과 의리파 노총각 탐정 용구형 역의 오정세는 남다른 브로맨스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특히 이준과 오정세는 기존의 캐릭터와 180도 다른 연기 변신으로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높였다.

‘뱀파이어 검사’ 측은 “배우들이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고 있는 만큼, 작품 속 캐릭터들이 연기파 배우들을 만나 보다 입체적으로 표현돼 생동감이 넘친다. 액션, 로맨스, 캐릭터의 성장 스토리까지 다양한 장르를 모두 완벽하게 소화해내고 있다”고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OCN ‘뱀파이어 탐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