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준호, 알파오도 코웃음치는 자충수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1박 2일

‘1박 2일’ 김준호가 자충수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김준호는 27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 인공지능 컴퓨터 알파오와 오목대결을 펼쳤다.

흑돌로 선을 잡은 김준호는 바둑판 가운데가 아닌 가장자리에 돌을 놓았다. 변칙에 알파오가 머뭇거리는듯했지만 곧 평정을 찾고 돌을 놨다. 김준호는 머뭇거리는 알파오의 모습에 또다시 변칙을 선보였지만, 이는 결국 자충수가 됐고 대국을 지켜보던 정준영은 “형은 이미 망한 것 같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멤버들은 모두 알파오에게 패배를 당해 점심 복불복에 실패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1박 2일’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