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불시착 정체는? 23년 차 가수 최재훈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가왕

‘복면가왕’ 불시착의 정체는 가수 최재훈이었다.

2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복면가수 사랑의 불시착(이하 불시착)의 정체가 공개됐다.

이날 우주요원 넘버세븐(이하 넘버세븐)에게 패한 불시착은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공개된 불시착은 ‘비의 랩소디’로 알려진 23년 차 가수 최재훈이었다.

앞서 연예인 판정단인 김구라, 박소현, 조장혁은 “이 사람의 이니셜은 CJH다”라며 최재훈 추리에 성공했다. 최재훈은 “어떻게 날 알아봤는지 놀랍다”라고 말했고, MC 김성주는 “신상이 털린 정도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최재훈은 “물류사업을 하고 있다. 가수로서 나오기보다 나는 아직 성대가 많이 늙지 않았고, 기회가 되면 노래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근황과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