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이경규 “개는 개답게! 방송은 누워서! 서유리는 이예림으로!”

[텐아시아=이은호 기자]마리텔

개그맨 이경규가 강아지 ‘분양쇼’를 시작했다.

이경규는 26일 방송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에 출연, 새끼 강아지 분양을 위한 영상 통화 심사를 시작했다.

앞서 이경규는 “공짜로 개를 받아가는 사람들 중에서 개를 유기하는 사람이 많다. 한 해에 2만 마리의 개가 버려진다”면서 “유기 및 되파는 행위를 막기 위해 영상 통화로 면접을 보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그는 신청자들과 영상통화를 연결하며 면접을 진행했다. 그는 “불도그가 말썽을 많이 남는다. 벽지가 남아 남지를 않는다. 의자 높이 조절기도 다 씹어먹었다”고 살벌한 경고를 남겨 웃음을 안겼다.

면접 결과 두 명의 후보자로 경쟁이 좁혀졌다. 이경규는 시청자들의 자문을 구하면서 “개답게만 키워달라! 절대 인간의 기준으로 스트레스를 주면 안 된다. 개는 개답게! 사람은 사람답게!”라고 외치며 감동을 줬다. 그러나 이내 “방송은 누워서! 서유리는 이예림으로!”라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