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계약’ 유이, 몸 상태 악화…비극적 전개 암시

[텐아시아=이은호 기자]결혼계약

‘결혼계약’의 유이가 비극적인 전개를 암시했다.

26일 방송된 MBC ‘결혼계약’에서는 강혜수(유이)가 근무 도중 어지럼증을 느끼고 병원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혜수는 한밤 중 고열 증세로 응급실에 실려 갔다. 의사는 검사를 권유했으나 혜수는 “다 나았다”면서 서둘러 자리를 떴다. 그는 자신을 걱정하는 친구 황주연(김소진)에게도 “단순 감기였다”고 재차 말하며 안심시켰다.

그러나 다음날 근무 중이던 혜수는 어지럼증을 느끼고 비틀거렸다. 셰프가 이 모습을 발견, 혜수를 병원으로 보냈고 진료를 기다리던 혜수는 초조한 듯 손을 만지작 거렸다. 결국 혜수는 자신의 차례가 돌아왔음에도 불구하고 병원을 뜨며 비극적인 전개를 암시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결혼계약’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