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여회현의 수상 쩍은 행보 “운전 안 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기억

‘기억’의 여회현이 수상쩍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

26일 방송된 tvN ‘기억’(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에서는 이승호(여회현)가 비밀을 간직한 듯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승호는 이성민의 죽은 아들 동우의 사고 자리에 꽃다발을 가져다 놓다 나은선(박진희)으로부터 추적을 당했다. 승호를 놓친 은선은 태석에게 전화를 걸어 “꽃다발을 가져다 놓은 사람이 바로 자동차 사고 범인”이라고 말했다.

승호의 미심쩍은 행동은 이것이 끝이 아니다. 그는 아버지 이찬무(전노민)와의 대화에서도 “나 자동차 운전 안 하는 것 아시지 않느냐”고 말하며 차와 악연(惡緣)이 있음을 은연 중에 시사했다. 이찬무 역시 “그만큼 힘들었고 그만큼 네 자신을 괴로웠으면 벗어날 때 됐다. 실수했다고 해서 그 자리에 넘어져 있는 건 어리석다. 실수도 이겨낼 줄 알아야지”라고 말해 의심을 더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tvN ‘기억’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