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장범준 “내 노래, 자가 복제 많다” 셀프 디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무도

가수 장범준이 셀프 디스로 웃음을 안겼다.

26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박명수가 축가 파트너로 장범준을 선정해 그와 첫 대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명수는 장범준에게 라이브를 부탁했고, 장범준은 ‘벚꽃엔딩’과 ‘여수밤바다’을 들려줬다. 특히 박명수는 장범준이 ‘여수밤바다’를 부르는 과정에서 ‘벚꽃엔딩’의 후렴을 불러 눈길을 끌었다.

장범준은 “괜찮다. 내 노래가 자가 복제가 많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는 이어 “신곡이 나오지 않았냐. 1위를 하고 있다”는 박명수의 말에도 “1위 못했다. ‘태양의 후예’ OST 때문에”라고 응수해 또 한 번 웃음을 안겼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