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정용화, 광희에 “날 따라잡았다고 생각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무도

정용화가 광희에게 짓궂은 장난을 쳤다.

26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이준과 윤두준, 정용화가 광희를 지원사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두준은 광희에게 “표정이 많이 안 좋아졌다”면서 “다른 분들은 기복 없이 웃기시던데, 광희는 기복이 심하다”고 돌직구를 날려 시작부터 웃음을 날렸다.

이어 이준과 윤두준은 정용화를 언급하며 “두 사람이 정말 친하느냐”고 물었고, 광희는 “진짜 친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 때, 정용화가 카페에 등장 광희를 놀라게 했다.

정용화는 광희에게 “방송 보니 정말 치열하게 살더라. 내가 아는 사람들 중 가장 치열한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광희가 “너 따라잡으려고 엄청 애쓴다”고 받아치자 정용화는 “날 따라잡았다고 생각하느냐”고 응수해 웃음을 안겼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