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성시경 “박명수 결혼식, 신부 부모님 표정 어두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무도

가수 성시경이 ‘무한도전’을 찾았다.

26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웨딩홀을 찾고 예비 신부들을 맞이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축가를 부를 가수로 성시경이 등장했다. 성시경은 감미로운 목소리로 자신의 목소리 ‘두 사람’을 부르며 출연자들의 감성을 촉촉이 적셨다.

박명수는 “내 결혼식 축가도 불러줬다”고 성시경을 소개했다. 성시경은 “당시 생각나는 게, 박명수가 쪼쪼댄스를 시켰다. 아마 사회자가 시켜서 했을 텐데, 내가 그 때 신부 부모님의 표정을 봤다. 굉장히 어두우셨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박명수는 황급히 “교육자 집안이라서 그렇다”고 수습에 나서 또 한 번 폭소를 자아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