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이동준 아들 이일민 “바쁜 아버지, 얼굴 보기도 힘들었다”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사람이 좋다

배우 이동준의 아들 이일민이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이일민은 26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어린 시절, 아버지의 얼굴을 볼 기회가 많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이동준 부부는 아들 이일민은 “보석 같은 아들이다. 어렵게 얻었다”고 소개했다. 이일민은 “어렸을 때에는 아버지가 집에 잘 안 계셨다. 워낙 바쁘셨으니까. 나는 아침 일찍 학교에 가고 아버지는 집에 늦게 오시니, 집에서 아버지 얼굴을 볼 기회가 많지 않았다. 밥도 같이 많이 못 먹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동준은 “아들이 군대에 입소하는데 눈물이 많이 나더라. 아버지의 눈물이었다. 뒷모습을 보니 짠하더라”고 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