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목소리’ 윤도현, 파격 무대 선사 “두 번 질 수 없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윤도현

가수 윤도현이 록 스피릿 충만한 무대를 선사한다.

윤도현은 오는 30일 방송되는 SBS ‘신의 목소리’에 출연해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반전의 무대를 꾸민다.

‘신의 목소리’는 프로가수들에게 아마추어 실력자가 도전하는 형식의 음악 예능. 파일럿 방영 당시 윤도현은 아이유의 ‘너랑 나’를 록 버전으로 불렀으나 아이돌 연습생 출신인 김재환 군에게 간발의 차로 아쉽게 패배하며 굴욕(?)의 1패를 기록한 바 있다.

윤도현은 정규편성 후 첫 녹화를 앞두고 “두 번은 질 수 없다”며 다시 한 번 최고의 무대를 만들어 보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는 후문. 지난 17일 진행된 녹화 현장에서 윤도현은 국가 대표 록커답게 록 감성 충만한 무대로 좌중을 열광케 했다는 것이 제작진의 전언이다.

윤도현의 파격적인 무대는 오는 30일 오후 11시 10분 ‘신의 목소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