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서강준 “조타가 없으니까… 당황스럽다”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25 22;41;45-vert
‘정글의 법칙’ 서강준, 산들, 홍윤화가 조타의 빈자리를 느꼈다.

25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통가’에서는 20대와 3040 세대가 분리생존에 나섰고, 조타의 빈자리를 느낀 대원들이 심경을 고백했다.

이날 조타는 칼에 찔려 부상을 입었고, 의료조치 및 휴식을 위해 서강준, 홍윤화, 산들의 곁을 잠시 떠났다.

그의 빈자리를 크게 느낀 서강준은 “조타가 없으니까… 당황스러웠어요”라며 “조타의 빈자리를 채우고 싶었어요 제가. 책임감을 느껴서 코코넛도 따고 일단 시도는 해보자”라고 말했다.

산들은 “망했다. 어떡하지? 어서 나아서 돌아왔으면 좋겠다”라도 말했다. 이어 홍윤화는 “가장 큰 역할을 하던 조타가 갑자기 없어져서 불안감이 오긴 했죠”라고 고백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