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조타, 칼에 찔려 부상… 절친 서강준 ‘걱정’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25 22;28;42-vert
‘정글의 법칙’ 조타가 부상을 입었다.

25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통가’에서는 20대와 3040 세대가 분리생존에 나섰고, 조타가 부상을 입는 모습이 방송됐다.

조타는 맥가이버칼로 열매를 손질하던 중, 미처 집어넣지 못한 뒷쪽 칼에 찔려 생각보다 큰 상처를 입었다. 이에 홍윤화, 서강준, 산들은 깜짝 놀라 어쩔 줄 몰라했다. 이어 손수건과 거즈 등으로 상처를 싸맨 뒤, 조타는 애써 괜찮은듯 미소를 날렸다.

서강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너무 놀랐어요. 어… 저도 그렇고 대원들도 그렇고 다들 너무 놀랐어요”라며 “그런데 조타는 대원들 걱정 안 시키려고 애써 괜찮다고 하더라고요… 막상 제가 걱정 말고는 해줄 수 있는 게 없어서 미안했다”라고 조타를 걱정했다. 앞서 서강준은 조타의 지혈을 위해 “다리를 심장보다 높게 해야 한다”라며 그의 다리 밑에 배낭을 받쳐주기도 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