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측 “<더 킬러>, <빠담빠담> 둘 다 출연 미정이다”

배우 정우성 측이 영화 와 드라마 관련해 둘 다 출연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토러스필름 관계자는 11일 와의 전화통화에서 “정우성에게 드라마 과 이재한 감독의 영화 (가제) 등의 출연제의가 들어온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아직 출연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11일 일부 언론에서는 정우성이 와 드라마 에 출연한다고 보도되며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정우성 소속사 관계자는 “가 오우삼 감독님의 작품의 리메이크이기도 하고, 이재한 감독님의 작품이기도 해서 하고는 싶다. 그런데 영화 자체가 아직 준비 단계다. 우리 쪽에 제의가 온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정확하게 한다고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는 1989년 오우삼 감독, 주윤발 주연의 의 리메이크 작이다.

또한 이 관계자는 노희경 극본, 김규태 감독이 준비 중인 드라마 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의 입장을 피력했다. “ 역시 제의가 들어온 것은 맞다. 지금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드라마 출연도 아직 결정했다고 말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그 밖에도 현재 여러 작품을 놓고 고민 중이며, 작품이 정해지는 대로 좋은 소식으로 찾아 뵐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제공. 토러스 필름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