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씨남정기’ 윤상현, 이요원의 완전한 ‘을(乙)’ 됐다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25 21;04;41-vert
‘욱씨남정기’ 윤상현이 이요원의 완전한 ‘을’이 됐다.

25일 방송된 JTBC ‘욱씨남정기'(연출 이형민, 극본 주현)에서는 남정기(윤상현)가 옥다정(이요원)에게 완전히 붙잡힌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옥다정은 남정기가 자신의 차와 접촉사고를 낸 범인이라는 사실을 그의 자백을 통해 알게 됐고, 옥다정은 이를 갈았다. 옥다정은 남정기를 자신의 사무실로 불러내 앞으로 직원 성취도를 평가하겠다는 안에 대한 의견을 물었고, 남정기는 머뭇거렸다.

옥다정은 남정기에게 “찬성할 때마다 만 원씩, 수리비에서 삭감하겠습니다”라며 “어떠한 사항이든 무조건 찬성하셔야 합니다”라고 협박했다.

이어 옥다정은 직원들에게 자체 브랜드를 만들겠다며 갑자기 다른 업무를 맡기는 등, 직원들의 심기를 건드렸고 직원들은 반발했다.

옥다정이 옆에 있던 남정기를 보며 “내가 일방적입니까, 남정기 과장?”이라고 물었고, 남정기는 쩔쩔매며 “전적으로 찬성합니다”라고 답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JTBC ‘욱씨남정기’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