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씨남정기’ 윤상현, 진지한데 왠지 웃긴 ‘공감가는 고구마’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욱씨남정기 윤상현

윤상현이 의미심장한 비장미를 드러냈다.

25일 JTBC ‘욱씨남정기'(극본 주현, 연출 이형민) 측은 범상치 않은 윤상현의 모습이 담긴 현장 사진을 공개해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윤상현은 지금까지의 남정기와는 다른 모습이다. 윤상현은 마치 달 착륙 후 첫발을 내딛는 것 같은 비장한 얼굴이다. 윤상현이 왜 머리부터 발끝까지 위생복 차림을 하고 있는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비장한 얼굴로 빛을 향해 걸어가는 윤상현의 모습이  왠지 모르게 웃음을 유발한다.

윤상현은 지난 1~2회 방송에서 ‘소심 끝판왕’ 남정기를 디테일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욱씨남정기’ 관계자는 “늘 당하는 데 익숙한 소심한 ‘을’인 남정기와 러블리 코스메틱 패밀리가 욱다정과 함께 사이다로 환골탈태하는 모습이 유쾌하게, 때로는 뭉클하게 그려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삼화네트웍스, 드라마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