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이성민, ‘야망’ 아닌 ‘정의’ 위한 변호사로 변신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tvN 제공

‘기억’ 이성민이 달라진다.

25일 방송되는 tvN ‘기억'(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에서는 새로운 국면으로 내면적 변화를 맞이한 박태석(이성민)의 모습이 그려진다.

한국병원에 근무하는 윤선희(송지인)는 친언니가 친자소송에 휘말리자 김선호(강신일) 박사의 자살 사건을 교묘하게 이용하며 박태석에게 변호를 부탁했다. 평소 승률 낮은 소송은 손도 안 대는 박태석은 처음엔 간호사의 부탁을 마다했지만, 간호사의 딱한 사정을 접한 정진(이준호)이 혼자라도 사건을 맡겠다고 나서 박태석 역시 마음을 바꾸고 사건에 뛰어든다. 이 사건을 통해 박태석은 자신만을 위해오던 변호사에서 정의를 위해 일하는 변호사로 변화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첫 화에서 인생의 시련을 맞은 박태석의 인간적 딜레마를 섬세하게 전하고자 했다. 이제는 달라진 박태석이 변호사로서 본격적으로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스토리들이 펼쳐진다”고 전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