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이 커플은 구원…진구-김지원의 포옹 ‘최고의 1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태양의후예_남자진구눈물1

‘태양의 후예’ 진구-김지원의 포옹 신이 최고의 1분으로 기록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 10회는 M3 바이러스에 감염된 윤명주(김지원) 중위를 끌어안은 서대영(진구) 상사의 눈물로 끝을 맺었다. 이 장면은 순간 시청률 36.9%(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진구와 김지원의 포옹 장면은 이날 방송분 중 최고의 1분을 기록하며 ‘구원커플’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했다.

이날 장 출혈 증세를 보인 진영수 소장(조재윤)을 수술하던 강모연(송혜교)과 윤명주는 그가 M3 바이러스에도 감염된 것 같다며 수술실을 격리 조치했다. 명주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소식에 급히 수술실로 달려온 대영은 격리된 수술실 문을 열고 들어가 명주를 끌어안고 눈물을 흘렸다. 배경 음악 없이 숨소리밖에 들리지 않았던 정적의 순간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태양의 후예’ 11회는 오는 3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태양의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 &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