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미블’ 김강우, 이진욱 등장에 패닉…첨예한 대결 예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굿바이미스터블랙 김강우

모든 것을 빼앗은 남자 김강우 앞에 이진욱이 살아 돌아왔다.

김강우는 24일 방송된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 연출 한희, 김성욱) 4회에서 이진욱으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한 방어전에 돌입했다. 자신이 원하는 것을 모두 손에 넣은 김강우가 어떤 행보를 펼칠지 기대가 모아진다.

이날 방송에서 민선재(김강우)는 차지원(이진욱)이 꾸민 위장 사고 이후, 선우그룹의 이사가 됐고, 윤마리(유인영)와 결혼했다. 선재는 “이대로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다”며 행복한 마음을 드러냈지만, 이내 죽은 줄만 알았던 지원이 나타나며 위기가 시작됐다.

가든파티에서 모습을 드러낸 지원의 모습을 확인한 선재는 긴장을 감추지 못했고, 그의 등장에 흔들리는 마리를 보며 분노에 휩싸였다. 특히 그를 노려보는 선재의 눈빛은 살기마저 느끼게 하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선재 앞에 복수의 칼날을 겨눈 지원이 나타난 가운데, 민선재가 자신이 가진 것을 지키기 위해 어떻게 변화할 지 관심이 집중된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