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범준 아내 송승아, “참 다행이다..잘 버텨준 오빠 고마워” 감동 소감

[텐아시아=김은영 기자]

장범준

장범준

가수 장범준 아내 송승아가 장범준 앨범 발표 소감을 전했다.

송승아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딸의 귀여운 사진을 공개하며 “참 다행이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참 다행이다… 오빠가 두통약을 달고 지내온 만큼, 집에 잘 못들어온만큼, 잠 못 이룬 만큼 정말 참 다행이다”며 “오늘 아침 출근길 서로에게 ‘나는 긴장안해’ 라고 했지만 둘 다 뜬눈으로 밤을 새우고.. 나는 내가 보면 망한다는 징크스 때문에 12시 앨범 올라오는 거 보지도 못하고 듣지도 못하고”라고 힘들었던 앨범 준비와 긴장했던 앨범 발표 당시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어 “내가 오빠였으면 머리 복잡하고 힘들어서 다 놓아버리고 싶었을텐데 잘 버텨준 오빠 고마워”라며 장범준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송승아는 마지막으로 “오빠랑 같이 고생하신 모든 분들도 감사합니다. 기다려주시고 저희랑 같은 마음으로 긴장해주신 팬분들도 감사합니다. 모두모두 다 정말 감사합니다”라며 #누가보면내앨범인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