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집새집’ 김가연, 촬영 중 임요환과 다정 백허그..깨알 금슬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헌집새집 김가연

‘헌집새집’ 김가연과 임요환이 남다른 금슬을 자랑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이하 헌집새집)’에서는 김가연과 임요환 부부가 늦둥이 둘째 딸 방의 인테리어를 의뢰했다.

이날 MC 김구라와 전현무는 둘째 딸 방으로 바꿀 임요환의 컴퓨터방을 살펴보고 있었다. 이때 임요환이 김가연에 백허그를 했고 김가연은 손을 뒤로해 임요환의 손을 잡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구라가 이를 발견하고 “이 두 사람 뭐하는거냐”며 지적했다. 김가연은 웃으며 “공간이 좁아서 그렇다”고 말해 깨알 애정을 자랑했다.

김구라는 “공간이 뭐가 좁냐”고 지적했고, 전현무 역시 “김구라 20명은 들어올 수 있는 공간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JTBC ‘헌집새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