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최태준 “절친 지코 인기 이용한다” 쿨한 인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최태준

배우 최태준이 인지도 굴욕담을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는 최태준이 출연해 인지도 굴욕을 겪었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날 MC들은 최태준에게 “절친 지코의 인기를 이용한다는 얘기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최태준은 “지코에게 고마운 부분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최태준은 “얼마전에 홍대에 갔는데, 나름 사람들이 알아볼까봐 신경써서 꾸미고 나갔다. 그런데 어떤 여자분들이 지나가면서 ‘지금 봤어? 남자가 화장했어. 재수없다’라고 말했다”고 일화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최태준은 지코 인기를 이용한다고 솔직하게 인정해 눈길을 끌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