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 열정적인 기자로 변신 ‘고군분투’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1458826772591
‘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이 기자로 변신해 취재를 나갔다.

24일 방송된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연출 한희, 김성욱 극본 문희정)에서는 김스완(문채원)이 사회부 기자로 변신했다.

김스완은 기자가 됐고, 시위 현장에 취재를 나가 리포팅을 했다. 이 때 김스완은 “상생을 강조하며 더불어사는 삶을 가치로 삼아야 하는 이 때. 들리십니까? 시장 상인들의 밥그릇까지 뺏는 대기업의 횡포. 무언의 살인극이 아닐 수 없습니다”라고 힘차게 말했다.

하지만 김스완은 자신의 상사에게 구박을 당했고, 자신의 기사를 보고 맞춤법이 틀린 것을 깨닫고 “쪽팔려”라며 좌절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