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중기, 총격전 끝에 송혜교 구했다 ‘카리스마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송중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가 송혜교와 파티마를 구했다.

24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 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는 유시진(송중기)가 일촉즉발 상황에서 강모연(송혜교)와 파티마를 구했다.

이날 파티마를 찾아 나섰다가 총을 든 무리를 마주쳤다. 유시진은 강모연에게 “내가 ‘지금’이라고 하면 무조건 도망쳐라”라고 말했다.

이어 유시진은 강모연을 먼저 내보낸 뒤 총격전 끝에 파티마를 구했다. 강모연은 차를 몰고 나타나 유시진과 파티마를 데리고 도망치는데 성공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