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에 소개팅 사실 들켜 “어쩔 수 없이 끌려간 것”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태양

‘태양의 후예’ 송중기와 진구가 진퇴양난 상황에 빠졌다.

24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 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는 유시진(송중기)과 서대영(진구)가 소개팅 했던 사실을 강모연(송혜교)과 윤명주(김지원)에 들켰다.

이날 강모연은 유시진이 소개팅 하고 찍은 사진을 보고 그를 나무랐다. 이에 유시진은 “전우애로 어쩔 수 없이 끌려간겁니다”라고 변명했다.

하지만 강모연은 “어쩔줄 몰라하던 얼굴이더만요. 좋아서”라고 말했고, 이에 유시진은 “잠깐 봐서 잘 못 보신 것 같은데, 저는 계속 무표정이었습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